Friday, October 23, 2009

Visitors


lol every time, it amuses me to take a look at the visitor count.

I mean some of them are very self explanatory, most notably US, Korea and Canada.

As far as Singapore goes, I have some online friends who apparently enjoys visiting my blog.

That goes the same for Germany, Malaysia, Mexico.. oh actually for Mexico, I actually have

good friends down there who went to the same Junior high and high school as I did.

(I briefly mentioned about this in my very first post).

What I'm really confused is where the hell are people from France, Brunei, India, Spain, China

etc getting my blog address from??

I'm not saying it's a bad thing, but then having people from 28 different countries visit my blog

is not an ordinary thing.

It's going to keep me curious for quite a while.


매번 블로그 상단 오른쪽에 있는 방문수 카운터를 볼 때 마다 생각하는 거지만,

대체 이 사람들 어떻게 내 블로그를 알고 찾아오는거지?

아 물론 미국, 캐나다, 대한민국 방문자들에 대해서는 설명이 전혀 필요없고,

싱가포르나 독일, 말레이시아, 멕시코 등등은 그 국가에 거주하면서 방문하는 거니 말이 된다고

치면,

프랑스, 부르네이, 인도, 스페인, 중국인 방문자들은

어떻게 설명해야 되지? ㅋ

아 물론 방문자가 많을수록 나야 환영하지만,

뭐랄까 28개 국가에서 내 블로그를 본 다는 사실은 전혀 일반적이라고는 할 수 없지.

한동안 궁금증에 걸리겠군.

Wednesday, October 7, 2009

Life

요새 들어,

갑자기 이런 저런 생각을 많이 하기 시작했다.

내가 진정하게 바라는 미래

목표


나는 내 인생에서 무엇을 성취할것이고,

무엇을 해야하며,

내가 진심으로 사랑하며 아끼는 이들을 어떻게 보호해야 하는지,

이런 저런 생각이 막 들기 시작했다.

때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자신에게 분노를 표했고,

때로는 추악한것들에 둘려쌓인 이 세상을 저주했지만,

그 밖에서 볼 수 있는 빛의 줄기와 아름다움을 감싸고 싶어지기도 했다.

어떻게 보면 고민이 많아진 사춘기의 소년이 됬을지도 모르겠다.

These days,

All of a sudden, I started to have many thoughts.

The future I aspire greatly for

My purpose

Dream

What I am supposed to accomplish in life,

What I am supposed to do,

How I am supposed to protect my loved and cared ones,

I started to have such thoughts..

in one time, I was angry at my self for being so powerless,

And in another time, I cursed the world which was surrounded with vile things,

But at the same time, I wanted to embrace the stream of light and its beauty which can be seen outside of the obscenity.

Perhaps I am back to the age of adolescence, constantly angu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