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December 8, 2009

FIFA 2010


Drawing is complete for the groups for FIFA 2010.

For our group (Obviously group B), looks like we do have a shot at going to the Round of 16.

Greece should be a stomp game.

Against Nigeria should be even.

Argentina though... I'd cry if we can even tie the game LOL.

For group C, looks like England and USA will be going up.

And the "Death Group" of the year is G LOL.

Portugal, Brazil, Cote d'ivoire, North Korea.

0-3 for North Korea, GG.

어느새 FIFA 2010 조 추첨도 끝났다.

대한민국은.. 쉽진 않겠지만 그래도 16강에 올라갈 가능성이 농후하다.

그리스는 무조건 잡고,

나이지리아랑은 대등하니깐 어떻게든 이기고,

아르헨티나는.. 동점만 받아도 울겠지만.

2승 1패로 득점만 어느정도 있으면 충분히 16강 간다.

올해의 죽음의 조는 말할 것 없이 G조다.

포르투갈, 브라질, 코트디부아르, 북한

북한 0-3패 GG.

Sunday, November 29, 2009

Guitar Drifting

That is just... Beautiful.
참으로.. 아름답도다..

Friday, November 27, 2009

Chrome OS


It takes more than the smarts to work for this company

재능이 있다고 이 회사에서 일 할수 있는것은 결코 아니다.

Friday, October 23, 2009

Visitors


lol every time, it amuses me to take a look at the visitor count.

I mean some of them are very self explanatory, most notably US, Korea and Canada.

As far as Singapore goes, I have some online friends who apparently enjoys visiting my blog.

That goes the same for Germany, Malaysia, Mexico.. oh actually for Mexico, I actually have

good friends down there who went to the same Junior high and high school as I did.

(I briefly mentioned about this in my very first post).

What I'm really confused is where the hell are people from France, Brunei, India, Spain, China

etc getting my blog address from??

I'm not saying it's a bad thing, but then having people from 28 different countries visit my blog

is not an ordinary thing.

It's going to keep me curious for quite a while.


매번 블로그 상단 오른쪽에 있는 방문수 카운터를 볼 때 마다 생각하는 거지만,

대체 이 사람들 어떻게 내 블로그를 알고 찾아오는거지?

아 물론 미국, 캐나다, 대한민국 방문자들에 대해서는 설명이 전혀 필요없고,

싱가포르나 독일, 말레이시아, 멕시코 등등은 그 국가에 거주하면서 방문하는 거니 말이 된다고

치면,

프랑스, 부르네이, 인도, 스페인, 중국인 방문자들은

어떻게 설명해야 되지? ㅋ

아 물론 방문자가 많을수록 나야 환영하지만,

뭐랄까 28개 국가에서 내 블로그를 본 다는 사실은 전혀 일반적이라고는 할 수 없지.

한동안 궁금증에 걸리겠군.

Wednesday, October 7, 2009

Life

요새 들어,

갑자기 이런 저런 생각을 많이 하기 시작했다.

내가 진정하게 바라는 미래

목표


나는 내 인생에서 무엇을 성취할것이고,

무엇을 해야하며,

내가 진심으로 사랑하며 아끼는 이들을 어떻게 보호해야 하는지,

이런 저런 생각이 막 들기 시작했다.

때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자신에게 분노를 표했고,

때로는 추악한것들에 둘려쌓인 이 세상을 저주했지만,

그 밖에서 볼 수 있는 빛의 줄기와 아름다움을 감싸고 싶어지기도 했다.

어떻게 보면 고민이 많아진 사춘기의 소년이 됬을지도 모르겠다.

These days,

All of a sudden, I started to have many thoughts.

The future I aspire greatly for

My purpose

Dream

What I am supposed to accomplish in life,

What I am supposed to do,

How I am supposed to protect my loved and cared ones,

I started to have such thoughts..

in one time, I was angry at my self for being so powerless,

And in another time, I cursed the world which was surrounded with vile things,

But at the same time, I wanted to embrace the stream of light and its beauty which can be seen outside of the obscenity.

Perhaps I am back to the age of adolescence, constantly anguished.

Thursday, September 24, 2009

ATI EYEFINITY

About two weeks ago, I purchased a computer with ATI Radeon 4870 X2 Crossfire. Here's my specification of the computer that I bought:

2주전의, ATI 라데온 4870 X 2 크로스파이어 설정을 낀 컴퓨터를 한대 장만했다. 그 컴퓨터의 성능은 다음과 같다:
CPU : Intel Core i7 920 Nehalem 2.66GHz LGA 1366 130W Quad-Core Processor
CPU : 인텔 Core i7 920 네할렘 2.66GHz LGA 1366 130W 쿼드코어 프로세서
MOTHERBOARD : ASUS P6T SE LGA 1366 Intel X58 ATX
마더보드 : 아수스 P6T SE LGA 1366 인텔 칩셋 X58 ATX
RAM : CORSAIR XMS3 6GB (3 x 2GB) 240-Pin DDR3 SDRAM (PC3 10666) Triple Channel
램 : 커세어 XMS3 6GB (3 x 2GB) 240-Pin DDR3 SDRAM (PC3 10666) Triple Channel

VIDEO CARD : XFX HD-487A-ZHFC Radeon HD 4870 1GB 256-bit GDDR5 PCI Express 2.0 x16 (2 FOR CROSSFIRE)
비디오 카드 : XFX HD-487A-ZHFC 라데온 HD 4870 1GB 256-bit GDDR5 PCI Express 2.0 x16 (2개 껴서 크로스파이어 설정)

CASE : NZXT Apollo Black SECC Steel Chassis ATX Mid Tower Computer Case
케이스 : NZXT Apollo 검정 SECC 강철 본체 ATX 미트타워 컴퓨터 케이스
POWER SUPPLY : CORSAIR CMPSU-750TX 750W ATX12V / EPS12V
파워 서플라이: 커세어 CMPSU-750TX 750W ATX12V / EPS12V

HDD: Wetern Digital Caviar Blue WD1600AAJS 160GB 7200 RPM SATA 3.0Gb/s 3.5" Internal Hard Drive
HDD: 웨스턴 디지털 Caviar Blue WD1600AAJS 160GB 7200 RPM SATA 3.0Gb/s 3.5" 내장형 하드 드라이브

ODD : Sony Optiarc 24X DVD/CD Rewritable Drive Black SATA Model
ODD : 소니 옵티락 24배속 DVD / CD 콤보 드라이브 검정 SATA형

With the soon-to-be release of the new ATI X5870, I was actually thinking about returning my 4870s to buy this new honker for my computer.

곧 출시될 ATI X5870의 소식을 들어, 2주전에 산 4870를 반품하고 이 신 "괴물"을 탑재하는 것을 좀 고려해봤다.

So I did some research on my end, and was disappointed to find out that X5870 and X4870 X 2 has virtually the same performance. (You can see the benchmark testing results here http://www.tomshardware.com/reviews/radeon-hd-5870,2422.html). If I were to buy a X5870, which costs approximately $100 more than the X4870 X 2 configuration, all I would be getting out of the extra $100 is the lower power consumption, one empty PCI-E slot for future crossfire configuration and this new nitty technology called "Eyefinity".

개인적으로 연구를 한 결과, 5870과 4870 X 2의 성능면을 비교해봤을 때, 실질상 거의 차이점이 없다라는걸 알고, 크게 실망했었다. (벤치마크 테스팅 결과는 이 사이트에서 보기를 http://www.tomshardware.com/reviews/radeon-hd-5870,2422.html). 즉, $100를 더 투자해서 (현재 환율로 따지자면 약 112000원) 얻는것이 있다면, 전력소모량이 줄은 것과 PCI-E 1개가 남는것, 그리고 "Eyefinity"라는 신 기술을 탑재한 것 뿐이다.

So then I said fuck it, it's not even worth a $100. Until I saw this:

ㅈㄹ 말이 되는 소린가? 십일만원 투자할 가치도 없는 얘기지. 아 물론 이걸 보기 전 까지의 얘기지만:




BEHOLD
THE EYEFINITY TECHNOLOGY.
보라
이것이 EYEFINITY의 신 기술이다.
I'm really tempted now.
질러야하나?

Saturday, August 29, 2009

UBW


Click to Enlarge
클릭해서 확대

Monday, August 24, 2009

1+1



Proof of 1+1

1+1의 증명


.
.
.
.
.
.
.



참 쉽죠?

Really simple, right?

Thursday, August 6, 2009

Jeopardy Fail


LOLOLOLOLOLOLOLOLOO

I haven't laughed like this for so long

(I still don't get why the answer was wrong!)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진짜 이렇게 웃은게 얼마만이냐 ㅋㅋㅋ

(왜 답이 틀렸는지는 나도 모름 ㅋㅋ)

Wednesday, July 29, 2009

CHINESE CHARACTER




WTF WTF WTF WTF WTF!!!!
EPIC WIN CHINESE CHARACTER
(BTW, THIS ISN'T A FAKE ONE.)

ㅁㄴ하ㅓㅁ나김ㄴㄱㅁㄴㅎ!!!!
이 한자는 대체 뭐야!!
(참고로 가짜 아님)


Source (출처)

Tuesday, July 28, 2009

재능 Talent

재능있는 자는 노력하는 자를 못 이기며,
노력하는 자는 즐기는 자를 못 이긴다.

He, who is talented cannot beat who tries
and he, who tries cannot beat who enjoys.

Sunday, July 19, 2009

Healthcare


300 million population, $14 trillion GDP, $47,000 GDP per capita. Yes, I am talking about United States - a triumphant giant of MOOLAH and the definition of capitalism. You may see people claim that the entire country's endeavor of achieving the American Dream has come true - except I'll answer "Yeah, except this country will not have many people ALIVE to nourish it". I'm discussing about the god awful broken healthcare system of United States - it is impossible for many people to get an affordable healthcare system in one of the most developed, industrialized country on this planet.

Bill Clinton came to my school and discussed about the healthcare system of United States. Much to my dismay, I was startled to find out that nearly 35% of the entire population was not enrolled in any type of healh insurance. This is a figure that is impossible to see in any of the developed countries. Even in South Korea, virtually everyone is enrolled in a health insurance because of how affordable it is. How could the United States not do what South Korea could? Let's take a moment to look at the cold truth.

If you want to have a health insurance in the United States, you either have to be extremely poor (medicaid), be 65 years old or be handicapped (medicare). If you don't fall into these categories, that means you will have to pay a humongous amount of money every month just to be enrolled in a health care (This is no exaggeration. Annual premium for an average family costs about $12,700 per year).

Unfortunately, this is only the beginning. Even if you HAVE healthcare, it often comes with numerous limitations such as which illness you are suffering from (and it's not as lax as "no coverage for dental care". This gets so specific that it can break your balls) and which hospital you go to. I MEAN, WHY WOULD IT MATTER WHICH HOSPITAL YOU GO TO WHEN YOU'RE IN A LIFE OR DEATH SITUATION? So if you don't read the 30 pages long pamphlet they give you with the insurance, you'll be really screwed.

I'm not finished. What's more ridiculous about this fact is that United States spends way more on healthcare than any other industrialized nation which is more than 4.3 times the amount spent for national defense. Seriously, go look up the figure of how much it is because it nearly made me puke. Now I dare you, name a single country that makes "healthcare" look as ridiculous as this. Bet your ass you couldn't.

This is what happens when you privatize human essentials. All health insurance companies in US are privately owned virtually without any government endorsement so that there's really nothing you can do about its rising costs. In economic terms, the relationship of supply and demand for healthcare is known to be inelastic meaning that changes in price witness only modest changes in the quantity of service. This results in a ridiculous price inflation if not controlled properly.

If that was too difficult to understand, let's just look at a different example regarding how privatizaiton can ruin shit for us. In 2001, the US government decided to let the power sector be privatized in the state of California to minimize the costs. It was a typical neoliberalistic type of thinking that if the market had no influence from the government at all, the market would run at its maximum efficiency. Well as some people may already know, the result turned out to be drastically horrendous - the whole state suffered a blackout (I'm not sure for how long, somebody fill me in if you know). Why did this happen? Well normally, power plants would produce approximately 30% excess power in case the consumption rate for the power rises out of anticipation. But this means that additional power generated goes to a waste if there isn't enough consumption for it. Now consider, what would the power company do here? Remember, the power company is privatized, so they'd want to make as much profir as possible. So this is what happened - the power company in California decided to cut the excess power generated from 30% to 5% LOL. I was speechless to find this out. I mean it was imminent that California suffers a power problem. The US government really learned a lesson they will never forget.

See the issue here? Electricity is a basic human necessity. It's not something you can control on. It's not like you will start using candles if your bulb doesn't work. Healthcare is a basic human necessity too - why privatize shit that every human being will need at some point of their life?Even though Korea's healthcare system does have its own problems, I can guarantee that it is no where near as ridiculous as US's healthcare system, because at least they realized not to privatize healthcare.

I'm not necessarily criticizing on how ineffective neoliberal policies are. But leaving human essentials to the market? NO. ABSOLUTELY NOT. Imagine if 911 was ran by a company and their interest was to make money before saving lives. That's one hell of a utopia huh?

This is one of the important factors I think Obama should realize. Don't get me wrong, Obama is an awesome candidate and I heartedly support him, but I think that some of his economic reform plans are flawed. Although it seems that he is making a great point with cost shifting tactic, it's only delaying the very inevitable. Yes, it might give everyone health care, but it'll only degrade on the quality of the service provided. I'm not going to touch on this at the moment, I've dragged this topic on for too long, maybe I save this one for later.

Tuesday, June 30, 2009

Mario Paint Composer Excalibur Theme



아직 미완성...

Incomplete atm...

Saturday, May 30, 2009

Some Amazing Ridiculous Super Mario World Play



#%%!@$!@$!@%@!%!@%!@%

THE MOST OUTRAGEOUS PRO PLAY

천재적이고 믿을 수 없는 프로플레이

Friday, May 29, 2009

INTERNET





이사하느라 블로그 업데이트도 거의 못 했네 ㅡ,.ㅡ

이제부터는 자주 업데이트 할 것이니 기대하시기를

I couldn't update my blog as often as I hoped because I had to move out of my place.

I'll try to update it as often as possible now, so keep an eye out!

Thursday, May 14, 2009

부동산부동산부동산부동산부동산

난 돈에 대한 관심이 굉장히 많다.
아니 물론 돈 싫어하는 사람은 없겠지만, 내 경우에는 경제에 대해 관심이 많아, 개인적으로 강의도 듣고, 공부도 하고, 경제 신문도 꽤 읽는 편이다. (한때는, 부전공으로 경제를 택할까 생각해 본적도 많다).
어쨌든, 오늘은 대한민국에서 경제의 중점지라고 자주 말하는 부동산에 대해서 좀 써 볼까 한다. 대부분은 내가 강의 혹은 직접 공부한것에서 가져온 정보들이 많기 때문에, 만약 뭔가 잘못된 부분을 본다면 지적해 주기 바란다.
먼저, 우리나라처럼 특이하고 이례적인 부동산시장은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찾아 볼 수가 없다. 초등학생 5학년짜리가 전세나 매매의 차이를 알고, 땅값이라던지 아파트가격에 대해서 친구들이랑 얘기하는 것을 볼 수 있는 나라는 내가 장담하겠는데 대한민국 이외에는 절대로 없다. (미국 초딩들은 부동산이 뭔지도 모른다). 물론 이게 다가 아니다, 평상시에도 사람에게 "가치"를 매길 때, "어디 사세요?" 라고 자주 묻고, 그 답에 "아, 저 강남 살아요."라고 하면, 자연히 그 사람 = 부자라는 공식이 나올 정도로, 부동산 투자가 우리나라의 어떤 중점과 선입견을 심어줬는지 한눈에 알아 볼 수가 있다.
물론, 이것이 반드시 나쁘다 라고 말 할 순 없다. 주거시설, 즉 아파트도 일종에 매매대상이며 상품으로 여길 수 있고, 경제에 상품을 안 다룬다면 대체 무엇을 다루겠는가? 그런데, 우리나라의 아파트의 대한 커다란 선입견이 너무나도 아파트를 상품화 시킨 것은 아닐지라는 걱정이 들기는 든다. 불노동소득률이 늘리면 늘릴수록 가장 큰 문제가 무엇이겠는가? 당연히 거품경제이다. 계속 읽다보면 알겠지만, 누구라도 한번쯤은 들어본 일본의 "잃어버린 10년"도 이것과 비슷한 상황에서 우러난 것이다.
내가 지금까지 여러 번 "선입견"에 대해서 말했는데, 그 중에서 가장 크고 말도 안되는 선입견이 "부동산을 해야 돈 번다, 왜냐면 한국은 땅이 좁고 인구가 많다"라든지, "땅을 사면 아무리 못 해도 본전을 번다." 라든지 이런 것들을 많이 봤는데, 먼저 이 선입견을 부셔보도록 하자.
자 5년 동안 뼈 빠지게 일 해서 1억을 벌은 한 가정이 있다고 하자. 사실 5년도 지금으로 보자면 만만치 않은 기간이다. 한 달에 500만원 버는 가정을 잡고, 매달 150만원을 저축해야 5년 조금 넘어야만 1억이라는 돈이 생긴다. 물론, 500만원도 모으기 힘든 돈이고, 병원비 같은 예상치 못 하는 사례도 발생하기 때문에 사실 매달 150만원 저축한다는 것도 매우 힘든 일이지만, 100% 불가능한 얘기는 아니기 때문에 계속해보겠다.
이 가정은 1억으로 무엇을 하겠는가? 1억으로 투자를 해 돈을 불려야 되지 않겠는가? 어떻게 불리는가?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부동산으로 불린다. 부동산도 그냥 뛰어 드나? 들어가기 전에 당연히 또 은행에서 대출을 받는다. 대출을 1억 받는다고 치고 (이것도 조금만 받은 사례다. 원했다면 2억도 쉽게 받을 수 있다.) 이 2억으로 집을 사지만, 이 집을 거주하기 위해 산 집인가? 아닐 것이다. 우리나라에만 독특하게 볼 수 있는 "전세"를 내, 거기서 이익을 또 볼려고 할 것이다. 기본적으로, 전세가 50%정도 하는데, 그럼 이 2억짜리 아파트를 전세 가격이 1억이라고 치자. 자 이 상황을 가정하고, 다음 계산을 한번 해보자:
땅 값이 몇 퍼센트 올라야 이익다운 이익을 내겠는가?
예금 금리 4%잡고, 예대마진 3%를 보면 대금 금리가 약 7%정도 나온다. 즉, 1억을 대출 받았기 때문에 일 년에 700만원을 이자로 줘야 한다. 아 물론, 전세로 1억을 받았으니 이 1억을 은행에 갖다가 예금을 한다고 치자. 간단히 뺄 쌤만 해도 일 년에 적자가 -300만원 나온다. 즉, 적어도 본전을 만들려면 아파트 가격이 일 년에 300만원씩, 다시말해 1.5%가 올라야만 된다는 소리이다.
이제 아까 번 1억으로 대출 안 받고 바로 예금을 했다고 치자. 예금 금리가 년간 4%이니 일 년에 400만원이 고스란히 들어온다. 지금까지 내가 쓴 글을 한눈팔지 않고 읽었다면 전세를 내는 게 얼마나 손해인지 알아차렸을 것이다. 예금을 하면 400만원이 고스란히 들어오는데 전세로 이 400만원의 소득까지 따라가려면 300 + 400 = 700, 즉 아파트가 일 년에 700만원 올라야 된다는 말이다. 아파트가 일 년에 300만원 오르고 본전을 얻을 바엔 차라리 예금을 해서 400만원을 버는 게 더 말이 되는 소리가 아닌가? 
짧게 정리하자면, 대출 안 받고 어렵게 벌은 1억을 은행에 갖다가 예금한것보다, 대출을 받고 2억짜리 아파트를 구한 후 전세를 내서 더 이익을 낼려면 일년에 700만원, 즉 아파트 값이 일년에 3.5%가 오르지 않으면 수지에 안 맞는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취득세 등록세는 없나? 부동산은 자선업체인가? 복비까지 얹으면, 일 년에 적어도 5-6%는 오르지 않으면 수완이 없는 장사이다.
자, 여기서 한번 묻자: 2억짜리 아파트가 일 년에 5-6% 오른다는 게 현재 상황에 현실적인지 아닌지를. 전 세계를 살펴보아라, 일년에 지값이 5%씩 오르는 곳이 얼마나 있는지를.
아 물론, 가능했었을 때는 있긴 있었다. 노무현 정권 때는, 평균 아파트 가격이 일 년에 15%씩 올랐으니, 당연히 남는 장사이긴 하다. 만약 지금 아파트에 투자했다면? 자살행위이다. 지금 시대에 아파트 투자를 위해 대출을 한다는 것처럼 위험한 것은 없다. 짧게 말하자면, 투기이다. 그렇다면 그 1억짜리 아파트를 사 5000만원 전세를 내서 이익을 내겠는가? 내가 굳이 설명하지 않아도 너무나도 비현실적인 것을 잘 알 것이다.
다음 의제로 넘어가자. 아직도 부동산에 희망을 가진 분들이라면 "지금은 땅 가격이 오르지 않을지 몰라도, 노무현 정권 때처럼 차후에 10%씩 오르는 경우가 몇 번이나 있었는데, 이번에도 있지 않는다는 보장이 어디 있느냐? 거기에, 대한민국에 부자들을 보면 대부분이 땅 부자인데 부동산 투자가 수완이 없다는 게 말이 되느냐"라고, 되물어 보실 수도 충분이 있다.
자 긴 설명을 하기 전에, 먼저 빅뉴스를 전해야 할 것 같다. 지금까지 보고 느꼈던 대한민국 부동산 경제는 거품경제였다, 그것도 어마어마하게 커다란. 뭐, 정확히 말하자면 "오랫동안 꺼지지 않았던" 경제이지만. 강남 아파트 가격만 봐도 알지 않겠는가? 물론 이 거품이 내일 꺼질지 10년 후에 꺼질지는 100% 장담 못 하겠지만, 언젠가는 분명히 꺼진다.
버블은 어떻게 나오고 붕괴되는지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아까 일본의 "잃어버린 10년"에 대해 미뤘던 설명을 지금 해 보겠다.
사실 "잃어버린 10"년도 정확한 말은 아니다. 실질상, 3-4년 동안 만들어진 버블이 20년 동안 가고 있는게 현실이다. 일본의 버블형성에 원초적인 원인을 짚어보자면 1973년과 1979년에 일어난 오일쇼크부터 시작한다.
석유 1 배럴에 50센트 하던 게 80배나 되는 40달러까지 올라가는 현상이 발생되는데, 대부분의 물건을 만드는 데에 기본적인 재료가 석유라는 것은 누구라도 아는 사실일 것이다. 이런 식으로 물건을 만드는 데에 비용이 올라가면, 비용인플레이션이 발생한다. 보통 경기성장에는 수요가 공급보다 많은 수요인플레이션이 발생해야, 민간 소득과 민간 공급이 활발해지는데, 비용인플레이션인 경우에는 수요의 인한 물가상승이 아닌 물건을 생산하는 데에 비용인상의 물가상승이 발생하니, 당연히 경기 침체가 발생하게 된다. 물가는 오르는데 경기침체가 일어나는 현상을, 흔히 스태그플레이션 (Stagflation)이라 일컫는다. (Inflation + Stagnation)
다름 아닌 미국이 스태그플레이션에 인해 엄청난 타격을 받고 있을때, 1980년대의 대통령 로날드 레이건 (Ronald Reagan)이 레이고노믹스(Reagonomix)라는 경기완화정책을 실행했다. 레이고노믹스중 가장 말이 많았던 정책이 금리를 무진장하게 올렸다는 건데, 그 수치가 무려 17%였다. 아까 말했듯이, 대한민국의 기준금리는 전반적으로 4% (2009년 5월은 2%에 육박했다) 정도인 것을 고려했을 때, 이 17%라는 수치가 얼마나 큰 것인지 몸소 느낄 수가 있을 것이다.
자 그럼 미국이 왜 금리를 17%로 인상했을까? 인플레이션이 심각하다는 뜻은, 시중에 돈이 너무 많이 풀렸다는 것인데, 이 상황에서 대부분 정부의 가장 대표적인 정책이 금리를 높여서 풀어놓은 돈을 도로 정부의 주머니로 집어넣는다는 것이다. 금리가 17%씩 하는데 당연히 은행에 저금하는 게 남는 장사가 아니겠는가? 그런데, 이런 식으로 시중의 돈을 송구리채 가져온다면 가장 큰 타격을 입는 것은 바로 공장들, 즉 제조업체 쪽이다.
기본적으로 설계투자를 하려면 은행에서 대출을 받아야 하는데, 이자가 17%나 하니 누가 대출을 받아서 공장을 짓는 모험을 하겠는가? 주변에 Made in USA가 얼마나 있는지 보라, 하나라도 발견하셨는가? 바로 이 때 미국의 제초업체가 완전히 붕괴된 것이다. 그래도, 미국인들은 기본적인 생활용품이라던지 전자제품등 어쨌든 기본적인 소비를 해야만 하는데, 이게 일본 시장이 미국에 진출하게 된 계기가 된 것이다. 진출한 정도가 아니라 미국을 쓸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얘기가 정말로 웃겨지는 것은 여기부터이다. 이걸 보고 미국이 가만히 있을 나라인가? 천만에 말씀. 타나라의 제품이 자국 시장을 마치 화투판에 광박 피박을 만들 상황인데 당연히 뭔가 대처를 해야 하지 않겠는가? 이때, 1985년에 미국과 G5 재무장관들이 뉴욕의 플라자 호텔에서 희대의 합의 (합의는 완곡한 표현이다. 사실상 사기극 수준이었다)를 벌이는데, 1달러에 250엔 하던 환율을 1달러에 120엔으로 그 자리에서 낮춰 버린 것이다. 이 결과, 피해를 가장 많이 받는 곳은 어디이겠는가? 미국이 이 짓을 왜 했는지 만 생각해도 답은 명확할 것이다. 자연히 이때부터, 수년간 일본수출률이 어마어마하게 떨어지게 됐다.
우리나라도 그렇지만, 일본의 경제는 수출주도형으로 발전했기 때문에 이 계기로 인해 엄청나게 피해를 받을 수밖에 없었다. 자, 일본정부도 갑자기 경제가 어려워졌으니 가만히 보고만 있을 수가 없으니, 이때 은행해서 어마어마한 돈을 풀기 시작했다. 흔히 일컫는 일본의 제로금리정책도 이때부터 시작된 것이다. 여기서 부터 일본의 불행이 시작된 것이다.
국가에 돈이 넘쳐나는데 국민들은 뭘 하겠는가? 대출받아서 아파트와 주식투자, 딱 답이 나오지 않는가? 이 때 부동산버블이 얼마나 심각했냐면 1990년 일본 전체 부동산 총액이 2000조엔, 100엔=1000원 환율로 보자면, 2경원에 육박한다.
그렇다, 2,0000,0000,0000,0000원이다. 이게 얼마나 말도 안 되는 금액이라면, 일본 땅으로 미국땅 4번을 살 수 있는 금액이다. 조금 더 알기 쉬운 예를 들자면, 이십 평짜리 동경 아파트 한 채가 200억원을 했었던 때다. 못 믿겠다면, 직접 가서 검색해보아라.
부동산만 그런가? 일본주식, NIKEI는 38,000을 돌파했다. 84년 주가가 10,000하던 게 거의 400%나 오른 것이다.
자 이 비상식적인 수치를 봤을 때, 이게 어떻게 봐도 거품이 아니라고 볼 수가 없다. 일본도 땅이 좁으니, 한국처럼 "수요가 높으니 당연히 땅값도 올라간다."라는 아마추어 상식을 가지게 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자연히 결과는 처참했다. 버블이 꺼진 게 90년대 후반이었는데, 이때부터가 일본의 "잃어버린 10년"의 시작점이다. 38000하던 NIKEI가 지금 8000으로 가고, 200억짜리 아파트가 10억으로 하락하는 아주 이례적인 버블 버스트가 일본인들에게 컴플렉스를 심어줄 만 큼 처참하게 타격을 준 것이다.
우리나라 입장으로 바꿔서 상상해 보아라. 2000하던 KOSPI가 400가고 50억짜리 타워펠릭스가 3억간다면 무슨 일이 벌어질지. 아마 한강에서만 수백 명이 자살할 것이다.
근본적인 문제였던 것은, 수출도 제대로 안 되는 판에 당장 경기가 나쁘다고 금리만 낮췄으니 실질경기는 안 오르고 시중경기만 오르니, 버블이 안 생길 수밖에 없지 않은가? 이때 일본정부는 본격적인 구조조정을 시행하고 국민들도 감면을 했어야 지금 같은 상황이 안 벌어졌을 텐데, 일본정부는 그것을 못 한 것이다. (하지만 일본정부도 억울한 면은 있긴 있다)
우리나라도 이 사태에서 배워,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노력을 해야 되는 상황이다. 사실 개인적으로 봤을 때 왜 지금까지 버블이 안 꺼졌는지 도통 이해가 안 간다. 처음 글을 시작했을 때, 버블이 언제 꺼질지 예측은 못하겠다라고 말했지만, 실질상 이제 막 시작했을 수도 있다.
깊게 생각할 필요도 없다. 이 비상식적인 수치를 봤을 때, 이게 어떻게 봐도 거품이 아니라고 볼 수가 없다. 그런데 그 당신의 일본국민들은 그렇게 생각을 하지 않았다, 왜냐면 수년간 일본지값이 매년 수십억씩 오르고 주변에 아는 사람들은 다 땅 부자 되는데 당연히 본인도 “땅을 사야 부자 된다.” 라는 생각이 들 수밖에 없지 않겠는가? 버블의 존재 그 자체를 생각할 여지가 없었던 것이다.
거기에 이 당시 일본국민들이 안일하게 생각했던 것이, 일본 국토 중에 70%가 산악지대이니, “토지가 현저히 부족하니, 부동산의 대한 수요는 계속 오를 것이다”같은 아마추어 상식이 일본국민을 사로잡고 있으니 더더욱 부동산의 위험성에 대해서는 신경을 안 쓰게 된 것이다.
PIR (Price Income Ratio)는 연소득대비 주택가격을 측정하는 단위인데, 간단히 말하자면 연소득을 한 푼도 쓰지 않고 몇 년간 모아야 주택을 살 수 있는가를 보여주는 역할을 가진다. 세계의 50대 주요도시 평균이 5.0정도인데, 다음 도시 세개를 예로 들어봤다.
(2008년 통계)
뉴욕 : 8배
런던 : 6.9배
시드니 : 8.5배
일본 (1990년) : 9.78
깊게 생각 할 필요 없다.세계적으로 아파트값이 비싸다는 뉴욕,런던,시드니에 아파트를 사고 싶다면 최소 7,8년을 한푼도 안 쓰고 저축해야만 아파트 한 채를 살 수 있다는 뜻이다.
1990년 초반, 아직 버블이 꺼지지 않았을 때의 일본의 PIR는 9.78이었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일본에서 집을 살려면 거의 10년 동안 한 푼도 쓰지 않고 일해야만 집을 구할 수 있다는 뜻이다. 자 이제 대한민국을 보자.
대한민국 PIR : 13배
놀랍지 않은가? 대한민국의 PIR수치가 일본보다도 3배나 높다. 그 만큼, 소득에 비해 집을 구하는 게 어마어마하게 힘들다는 것이다. 이걸 다른 식으로 말하자면, 실질경제는 낮은데 시중경제만 이상하게 높다는 것이다 (적어도 부동산에 관해서만).
마지막으로, 대한민국 GDP를 보자. 우리나라 국가자산이 총 6500조원정도 되는데 그 중에 토지 + 건물자산이 약 5000조원 정도이다. 80%가 부동산이라는 거다. 총 자산 중에 80%가 부동산인 국가를 하나라도 대 봐라. 일본도 1990년때 65% 육박했다. 즉, 말하자면 우리나라의 거품경제는 어느 의미로는 일본보다도 나쁘다고 할 수도 있다.
통계만 봐도, 나도 그렇고 내 전 경제학 교수님도 버블이 안 껴져 있을 수가 없다고 판단할 수밖에 없었다. 논리적으로 생각해서, 그 추론 이외에 도달할 수 있는 답이 없지 않은가? 저 윗 수치만 봐도 세계 평균에서 상당히 벗어난다는 점만 봐도, 대한민국 경제에 이상이 있다는 것을 알 수가 있다.
지금까지 부동산에 대해서 좀 부정적인면만 대봤는데, 부동산도 엄연한 투자수단중의 하나이다. 다만 내가 말하고 싶은 것은 부동산은 투자수단의 하나일 뿐이지, 감언이설에 흘려 부동산에 올인을 하지 말라는 것을 당부하는 것이다. 하이 리스크는 하이 리턴을 가져다주지만, 당신이 피눈물 흘려 번 자산을 그나마 대출까지 받아서 부동산에 건다면, 투자가 아닌 투기로 되어 버린다.
다시 말하지만 부동산에 투자하지 말라는 소리는 절대로 안 하겠다. 다만 가지고 있는 자산을 조금 더 알뜰하고 현명하게 분산해서 투자할 수 있는 지혜를 갖춰줬으면 한다.
English version will be up next time

Friday, May 8, 2009



드디어, 올것이 왔군

HELL, IT'S ABOUT TIME

Thursday, April 30, 2009

구글 크롬



본문은 이 밑에 글을 그대로 복사해 내 능력껏 번역을 해 봤다 (아 참고로 밑에 쓴 글도 물론 내가 직접 쓴 글이다). 내 경우에는 전문용어를 많이 쓰는 글은 영어로만 써 봤기 때문에, 아마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나 틀린 부분이 여러군데 있을거라고 생각된다. 만약 그런 부분을 찾는다면 지적해 주기 바란다.

Sunday, April 26, 2009

Google Chrome

ve already written a post about how great Google Chrome is on my Clan Forum, but I'll write it here again for those who are not in the forum.

 
If you use IE or Firefox, drop it right now. I started using Google Chrome today and all I can say about it is it WTFPWNS LOLOLOLOLOLOLOLO. (And if you use Safari.. well shame on you....)  

Friday, April 24, 2009

Haven't gone swimming for years.

It was quite refreshing.

Except my friend lost his keys -- so we had to go back to the swimming pool to find it.

Fortunately, we were able to find it on the spot.

오랜만에 수영하니 정말로 상쾌했다

뭐.. 내 친구가 열쇠를 잃어버리기 전 까지는 말이지만. 다시 수영장에 가서 찾아야만 했다.

다행히, 그 자리에서 바로 찾았다.

ひさしぶりに泳ぎに行って、どてもいい気分であった。

まあ、それも俺の友が鍵をうしなったのまえことだったけどな。。またプールへいかなければならなかった。

幸いに、その場所で見つかれちゃった。

No fue nadar para muchos años.

Era sentir muy bien.

A excepción de que mi amigo perdó su llaves -- entonces, tuvimos que regresar a la piscinar.

Por suerte, lo encontremos ahi.




Thursday, April 23, 2009

First post!

One of my friends from Mexico, whose name is Daniel, showed me the blog he made and told me that I should make one to, so what the heck, let's give it a go.

Actually, I already have a blog at this particular moment (that is, if Cyworld actually counts as a blog... it reeks the sensation of "Korean version of Facebook"), but the problem is I never update it. Well, yes I'm also very lazy when it comes to such trifling matters, but I think the biggest issue I faced with it is "it simply was not interesting enough". So, on this blog, I'm going to try something interesting and perhaps even drastic.

I would not say that I write exceptionally well with English and Korean but eh, I wouldn't necessarily say I'm bad at it either. (I was born in Korea who's been studying in US for over 9 years now). I also know how to write in Japanese and Spanish, but they are nowhere near as what I would call "proficient". So, for the purposes of reinforcing my understandings with all four languages along with making this blog interesting for myself and however many readers there will be, I will attempt to write all my articles in two or more languages (I will randomly choose the languages I'd like to write in). The writings will pretty much contain the same information for all 4 languages. Keep in mind that my posts in Japanese and especially Spanish will have a humongous amount of errors, so if you want to correct the mistakes, please feel free to do so.

With that, let's embark on a journey without ascertaining our final destination (1)

Footnotes:
1)Final Destination : A title of a movie I hated and my favorite stage in SSBB.


데니얼이라고 멕시코에 사는 친구를 한 명 알고있는데, 그가 직접 만든 블로그를 나한테 보여준 후, "너도 한번 만들어 보지 그래" 라고 재촉당해서, 나쁘지 않다고 생각해서 실제로 만들어 보았다.

사실, 나는 싸이월드 계정을 가지고 있긴 있는데, 거의 업데이트도 안 하고 보는 사람도 없어서 지금은 방치시켜 놓았다. 게으른것도 문제지만, 나는 별로 중요하지 않은 일, 그 중에서도 특히 내가 재미 느끼지 않는 일일수록 더더욱 할 의욕이 나오지 않는다. (뭐 보는 사람이 없는것도 나름대로 문제이긴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이번에는 블로깅을 하더라도 지루워지지 않게끔 특이하고 과감한것을 시도해 보겠다.

나의 작문실력, 즉 한글이나 영어로 쓸 수 있는 실력은 뛰어나다라고는 말하진 않겠지만, 결코 못 하지는 않는다고 생각한다 (한국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산지 9년이 됬다). 그 이외에 일본어와 스페인어도 좀 배웠지만 당연히 영어나 한국어에 비해서는 월등히 부족하다. 그래서 언어공부도 하고 이 블로그를 재미있게 꾸밀 겸, 지금부터 모든 글을 2가지 이상의 언어로 작성하겠다. 내가 무슨 언어로 쓰던 아마 다 비슷한 내용을 가지고 있을 것이다. 특히 일본어와 스페인어로 쓴 글은 틀린부분이 많을테니, 고쳐야 될 부분을 발견한다면 누군가가 지적을 해줬으면 한다.

                                        파이널 데스티네이션
자 그럼 이제 여행길에 올라서자, 최종목적지(1)를 확실치 않게 하며...

각주:
1)최종목적지 (파이널 데스티네이션): 내가 싫어하는 영화 이름이자, 가장 좋아하는 SSBB 스테이지.


俺の友達の中でメキシコにあるダニエルと言うの人がある。彼が直接作ったブログを今日俺に見せてくれて、”君も一度作ろう”と言ったから、悪くないだろうと思って実際に作って見た。

実は、俺はサイーワルドと言う韓国式のブログがあるけど、アップデートもしなくて見る人もなかったから今は打ち遣りしまった. 怠けているのも問題けれど、俺は重要がなく、特に面白くないのことならもっとやる気がでない。だから今度はブロギングをしてもつまらなくなってしまうのを止めるために珍しくて果敢なことをするつもりだ。

俺の作文実力、つまりハングルや英語で書くこと実力は、まあ、優れるとは言えないけど下手やできないと言えないだろう(韓国に生まれて米国にあったのがもう九年になった)。ほかには日本語とスペイン語をちょっとだけ勉強したが当然韓国語と英語に比較すればまだ足れない。だから外国語勉強とこのブログを面白くなりそうに作るためにこれから文章全部を二つ以上の言語に書くつもりだ。俺が何の言語で書いてもたぶん同じ内容を持っているだろう。それと、特に日本語とスペイン語に書いたのは間違ったの場所が沢山あるかもしれない(もちろん、この文章もそうだろう)。もしそんな場所を見つけたらぜひ俺に教えてくれ。

          ファイナルデスチネイシャン
さあ、では旅に行こう。最終目的地(1)を確かにしなくて。。。

脚注:
1)最終目的地 (ファイナルデスチネイシャン) : 俺が嫌がる映画の名、そして一番好きなSSBBのステージ。

**OMFGDANIELSAVEMEICAN'TWRITEINSPANISHFORBALLS

Mi amigo de México como se llama Daniel me muestró el blog que él hizo y me dijo que debo hacer tambien. Entonces, decídia hacer uno. 

En realidad, ya tengo un blog ahorra (si Cyworld es realmente un blog, porque es muy mismo de "Facebook de Coreano"). Pero el problema es que nunca lo actualizé. Pues, si es verdad que estoy perezoso cuando estoy haciendo cosas sin significa, pero el problema más grande se fue "era no interesante". Entonces, en este blog, yo voy a hacer algun que es interesante y quizá drástico.

No voy a decir que puedo escribir extraordinariamente bien en inglés y coreano, pero no voy a decir tampoco que no puedo escribir bien. (Yo nací en Corea de Sur y estoy estudiando en Estados Unidos). Puedo escribir en Japonés y Español, pero no son cerca que los puedo llamar "proficiente". Entonces, para estudiando de idiomas y para haciendo este blog interesante, escribiré en dos or mas idiomas. Los artículos va a tener el información mismo por todos los idiomas. Por favor, no olvides que los articulós van a tener muchos errors entonces, dimelo por favor.

Entonces, vayamos a una viaje a donde no sabemos la destinación final (1).

Nota:
1)Un nombre de cine que no me gusta y un nombre de mapa de SSBB que me encanta.